7월의 북해도 여행기 – 집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는 역시 창가쪽이다…

7월의 북해도 여행기 – 집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는 역시 창가쪽이다…

5일째.. 이제는 낯익은 천장이다… 이제는 우리가 집에가야 할 시간…다음에 또… 올 수 있겠지 뭐.. 지난 밤, 뭔가 여행과정에서 늘어난 짐 때문에 최대한 낑낑 거리면서 가방에 모든 집을 다 쑤셔 넣고 준비는 완료 하였기 때문에 호텔 체크아웃 시간에만 늦지 않도록 주의하며 늦잠의 여유를 만끽… 원래 계획은 아침일찍 삿포로역으로 가서 짐을 코인로커에 처리하고 오도리 공원 근처 관광을 하고 기차를 탈까 했는데… 역시 비에이에서 삽질을 한 덕에 체력이 너무 떨어진 덕에 내 안의 흑염소…아니 귀차니즘이 부활해버리고 말았다… 여유있게 체크아웃을 하고, 이동수단은 공항버스로 결정! 삿포로 파크 호텔 건너편에서 버스를 타면 약 80분 정도의 시간을 소요하여 치토세 공항까지 도착 할 수 있다. 버스를 타고 이동하면서 […]

7월의 북해도 여행기 – 역시 내 청춘의 후라노 여행은 잘못됐다…

7월의 북해도 여행기 – 역시 내 청춘의 후라노 여행은 잘못됐다…

북해도 여행의 4일차… 주변 사람들에게 매우 식상한 일본 여행이라지만, 북해도는 몇년 전 다녀온 도쿄에서의 경험과 주변 사람들이게 들어 온 일본 여행과는 다른 참신함이 있었다. 북해도 여행 일정중에서 가장 기대 했던 여행지가 4일차의 목적지인 후라노, 비에이 지역이었고… 이 지역의 유명한 라일락이 있는 풍경 때문에 여행 일정도 일부러 7월 말로 정했었다.. 하지만 이 후라노-비에이가 이 여행에 있어 가장 큰 불완전 연소가 될줄은 이날 아침 호텔을 나설때 까지만 해도 예상 할 수 없는 일이었다… …사실 여행 플랜을 지나치게 허술하게 짜서 예고된 불완전 연소였지만… 안그래도 해가 일찍 뜨는 한여름의 7월이지만, 북해도의 아침해는 서울의 그것보다도 더 빨리 나타나 침대에서 나오기를 재촉하였다. 호텔에서 나오자 마자 뜨거운 […]

7월의 북해도 여행기 – 여름에 방문한 눈의도시 삿포로 Part 2

2014년 7월 21일, 날씨 맑음…. 7년만의 일본 이며 인생 두번째의 해외여행 왜 인지 사진을 안찍어서 공항 사진이 한장도 없긴 한데, 신치토세 공항은 아주 큰 공항은 아니지만 나름 세련되고 깔끔한 이미지의 공항이었다. 어쨋든 JR 전철 티켓을 구입해서 삿포로 역으로 이동, 운 좋게 특급 열차를 탈 수 있어서 빠르게 이동할 수 있었다… 약 40분 정도 걸린듯? 삿포로 역은 지금 생각하보면 연결된 건물들과 지하 공간까지 합치면 서울역보다 좀 크지 않나도 싶은데, 서울역을 그닥 많이 안가봐서 정확한 비교는 좀 힘든듯.. 남쪽 출구에서 삿포로 역사를 중심으로 좌측에는 다이마루 백화점, 우측에는 JR 타워가 있고 JR 타워 앞에 빅카메라가 있는 건물이 있다. 빅카메라가 있는 건물에, 유니클로와 남코 […]

7월의 북해도 여행기 – 여름에 방문한 눈의도시 삿포로 Part 1

하루하루 쌓여가는 일상의 피로감에 허우적 거리다, 일상에서의 탈출 중 하나로 여행을 꿈꾼다. 일상의 피로감이 서서히 분노로 바뀌면서 회사에 사표를 던지고, 바로 떠난 여행이 이번 북해도 여행! 여행이 가장 재미있었을때는 사실, 여행을 떠나기전 상상하고, 계획하고 그리고 출발을 할 때인거 같다. 그 다음의 재미는 역시 여행을 다녀와서 추억으로 정리하는 거고… 그리고 다녀온 여행의 즐거움을 완성하기 위해서 쓰는게 바로 이 여행기! 서울에서 북해도로 가는건 직항편이 꽤 존재하는데, 가장 일반적인건 역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북해도의 가장 대도시인 삿포로 인근의 신치토세 공항을 통하는 방법으로, 비행기로는 약 3시간 정도의 시간이 소요 된다. 아침 10시 비행기를 위해 이른 아침 공항버스에 올라야 하지만, 버스 시간표를 잘못 생각해서 예상보다 30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