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의 북해도 여행기 – 집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는 역시 창가쪽이다…

7월의 북해도 여행기 – 집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는 역시 창가쪽이다…

5일째.. 이제는 낯익은 천장이다… 이제는 우리가 집에가야 할 시간…다음에 또… 올 수 있겠지 뭐.. 지난 밤, 뭔가 여행과정에서 늘어난 짐 때문에 최대한 낑낑 거리면서 가방에 모든 집을 다 쑤셔 넣고 준비는 완료 하였기 때문에 호텔 체크아웃 시간에만 늦지 않도록 주의하며 늦잠의 여유를 만끽… 원래 계획은 아침일찍 삿포로역으로 가서 짐을 코인로커에 처리하고 오도리 공원 근처 관광을 하고 기차를 탈까 했는데… 역시 비에이에서 삽질을 한 덕에 체력이 너무 떨어진 덕에 내 안의 흑염소…아니 귀차니즘이 부활해버리고 말았다… 여유있게 체크아웃을 하고, 이동수단은 공항버스로 결정! 삿포로 파크 호텔 건너편에서 버스를 타면 약 80분 정도의 시간을 소요하여 치토세 공항까지 도착 할 수 있다. 버스를 타고 이동하면서 […]

7월의 북해도 여행기 – 역시 내 청춘의 후라노 여행은 잘못됐다…

7월의 북해도 여행기 – 역시 내 청춘의 후라노 여행은 잘못됐다…

북해도 여행의 4일차… 주변 사람들에게 매우 식상한 일본 여행이라지만, 북해도는 몇년 전 다녀온 도쿄에서의 경험과 주변 사람들이게 들어 온 일본 여행과는 다른 참신함이 있었다. 북해도 여행 일정중에서 가장 기대 했던 여행지가 4일차의 목적지인 후라노, 비에이 지역이었고… 이 지역의 유명한 라일락이 있는 풍경 때문에 여행 일정도 일부러 7월 말로 정했었다.. 하지만 이 후라노-비에이가 이 여행에 있어 가장 큰 불완전 연소가 될줄은 이날 아침 호텔을 나설때 까지만 해도 예상 할 수 없는 일이었다… …사실 여행 플랜을 지나치게 허술하게 짜서 예고된 불완전 연소였지만… 안그래도 해가 일찍 뜨는 한여름의 7월이지만, 북해도의 아침해는 서울의 그것보다도 더 빨리 나타나 침대에서 나오기를 재촉하였다. 호텔에서 나오자 마자 뜨거운 […]

7월의 북해도 여행기 – 초밥과 운하의 항구마을 오타루

7월의 북해도 여행기 – 초밥과 운하의 항구마을 오타루

오타루 하면 무엇이 유명한가… 하면 영화로는 러브레터, 만화로는 미스터 초밥왕… 관광지로는 야경이 아름답다는 오타루 운하와, 오타루 오르골당과 유리공예품을 파는 거리등이 있고, 해안가 도시답게 초밥이 유명한 도시이다. 관광지를 포함한 중심가만 걸어다녔지만, 첫인상은 매우 밝고 깔끔한 도시라는 느낌이긴 했는데, 뭔가 현대적인 느낌의 삿포로와는 다르게 약간 고풍있는 느낌이랄까… 하여튼 오타루역 앞에서 버스를 내리긴 했는데. 오타루 여행 계획이 그냥 운하! 초밥! 오르골당! 이게 전부였던터라 일단 어디로 가야하는지 부터가 막막. 일단 그래 바다는 어디냐! 걷는다~ 뿌뿌~ 하는 심정으로 지도를 보고 항구 방향으로 무작정 걷기 시작… 뭐 결과적으로는 도착지가 유명한 오타루의 관광지인 운하여서 성공적이었음. 하지만 문제는 버스타고 오타루에 도착한 시간이 2시 30분이 넘었다는건데… 일단 오타루 역전에서 […]

7월의 북해도 여행기 – 온천마을 노보리베츠 Part 2

7월의 북해도 여행기 – 온천마을 노보리베츠 Part 2

[참고자료 : 노보리베츠 온천 마을 공식 홈페이지] 노보리베츠 일정, 여기서 선택미스였던게, 노보리베츠 온천 마을 관광을 할거면 언덕길도 많고 해서 먼저 관광을 한 다음 온천을 했어야 했는데, 순서를 반대로 해버렸더니 온천은 먼저 하고 그 뒤에 관광하면서 땀을 빼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사실 미리 언급을 하는데, 산책겸 관광을 하는 목적이라면 온찬마을 언덕 위의 신사나 지옥계곡 까지만 다녀오면 되는데, 그 위쪽의 등산은 적극적으로 추천하지 못할 코스였다. 괜히 힘만 빼고 특별히 볼건 없고… 1박을 하는 사람이라면 산책을 겸해서 가볍게 등산코스로 좋지만 당일 여행을 하는 사람에는 추천하지 않는 코스이니 참고 합시다. 사실 온천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면 노보리베츠 코스 자체를 하루 다 쓰는 코스로는 추천하지 않고, […]